성숙한 감사란 무엇일까?

어린 아이들에게 선물을 가져다 주면 그들에겐 오직 자기들에게 주어지는 선물만 보인다.
선물을 주는 어른 보다 선물에 관심이 가있는 것을 보게 된다.
어린아이이기 때문일 것이다. 원래 미성숙함이란 것이 그런 것이다.
감사절을 맞이하여 그런 어린아이의 모습을 통해 우리의 모습을 비쳐보았으면 한다. 과연 우리는 하나님이 주시는 축복보다 축복을 주시는 하나님을 바라보고 감사하며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할 있을까? 축복을 주시는 하나님보다 축복의 하나님을,
능력을 주시는 하나님보다 능력의 하나님을 의지하고 바라 본다라고 있을까? 선물을 주는 사람보다 온통 선물에만 관심이 쏠려있는 어린아이들의 미성숙함을 통해서 씁쓸함을 경험해 본적이 있다면 하나님보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무엇을 주시고 주시고에 감사와 기쁨이 달려있는 우리들의 미성숙함은 과연 어떠한 것일까!

추수감사절은 우리의 감사가 보다 성숙한 단계로 나아갔으면 한다.
어차피 지금까지 하나님이 내게 주신 은혜와 복은 세어볼 없다. 이제 우리의 감사는 하나님이 내게 무엇을 주시고 주시고를 떠나서 하나님 자신을 감사해 보았으면 한다. 좋으시고 고마우신 하나님을 바라보았으면 한다. 그리고 이렇게 고백하면서 감사를 올려드리면 어떨까?

하나님! 저는 하나님이 제게 주신 모든 축복들 보다 하나님이 감사해요! 하나님이 좋아요! 하나님 자체로만 너무 너무 감사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