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가

    하나님의 사랑은 생각하면 할수록 놀랍습니다. 나 같은 죄인이 무엇이 그리도 귀하다고 자기의 독생자를 그 흉악하고 끔찍하고 저주스러운 십자가에서 죽게 하시다니요! 예수님이 하나님에게 있어 어떤 존재이십니까? 그 분은 우주 보다 더 위대하시고 그 어떤 것으로도 바꿀 수 없는 삼위일체의 성자 하나님이 아니십니까? 그렇게 존귀하신 성자 하나님을 성부 하나님께선 십자가에서 온갖 멸시, 천대, 고통, 저주를 다 받게 하시고 죄인인 나와 바꿔주셨습니다. 아무리 생각하고 또 생각해도 헤아릴 수 없는 하나님의 사랑입니다. 정말 하늘을 두루마리 삼고 바다를 먹물로 삼아 다 기록한 다해도 기록할 수 없는 하나님의 사랑입니다.
    우리는 종종 우리를 당황케 하는 상황과 환경 속에서 하나님의 사랑을 의심할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를 향한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사랑을 깊이 묵상해 볼 때 도저히 의심할 수 없는 사랑이 하나님의 사랑입니다.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사랑은 하나님의 영원하신 사랑입니다. 변함없는 신실하신 사랑입니다. 우리를 절대로 포기할 수 없는 사랑입니다. 저는 거의 매일 같이 하나님께 이렇게 묻고 또 확인합니다.
    “하나님 저를 많이 사랑하시지요?” 그럼 하나님께선, “그럼, 나의 아들아! 내가 너를 십자가만큼 사랑한단다.”라고 대답해 주십니다. 그러할 때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사랑의 너비와 길이와 깊이와 높이 가운데 있는 나란 존재가 얼마나 행복하고, 감사하고, 힘이 되는지 모릅니다. 그리고 역시 성도의 삶의 원동력은 그리스도의 십자가란 사실을 깨닫습니다.
   사랑하는 성도여러분, 이 번 고난 주간 동안 다른 것 생각하지 말고 오직 나를 향하신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사랑을 묵상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그리스도의 십자가 안에서 발견되는 나의 존귀한 모습으로 주님을 더욱 찬양하고, 더욱 그분을 사랑하고, 더욱 그분께 헌신하게 되시길 바랍니다.

Comments are closed.